본문바로가기
이미지

계열소개

계열행사

home > 계열소개>실용음악계열>계열행사

최고의 가창력, 길구봉구 겸임 강의 현장 리뷰

작성자 : admin 2018-09-28 조회 : 179
최고의 가창력, 길구봉구 겸임 강의 현장 리뷰 



오늘은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실용음악계열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시는 길구봉구 겸임의 강의가 있었답니다.
학생들에게 어떤 내용을 전달했는지 알려드릴게요!


그룹 길구봉구 겸임은 학생들에게 노래를 좀 더 잘하는 법에 대해 알려주셨어요.

1. 경험 / 2. 음악을 많이 들을 것 / 3. 감정표현

자기가 하고자 하는 말이 있으면, 그것을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연구를 해야한다.
우리는 대중들의 마음 표현해주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받아 들이는 사람들이 다 다르기 때문에 풍부한 전달력이 필요하다.


감정표현을 잘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카피 곡을 찾아보고,

전달이 잘 된다 생각하는 영상에서

그 인물이 하는 가사 표현력을 흉내내 보는 것도 좋다.



음악을 듣는 것도 경험이 되고, 경험이 생겨야 감정이 생겨요.


내가 이 음악을 들었을 때, 이 옷을 입었을 때 어떤 느낌일까 라는 것들에 대해 상상하고,

자기에게 맞지 않는 것은 배제하고, 배울 수 있는 것은 받아들이고 하는 이런 작업 자체가 중요하다.

음악을 듣고 계속 찾아 봐야 된다. 요즘은 유튜브 같은게 너무 잘 되어 있어서

콘텐츠와 자료가 많기 때문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

이 모든게 경험이 되기 때문에 중요하다.


그래서 음악을 찾아 듣는 적극성이 필요하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것만 들어서는 안된다. 편식하지 않아야 한다.


자기가 잘하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부분들도

자기만의 색깔로 표현하거나 편곡을 하는 것도 내가 더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이다.




동영상이나 녹음 같은 걸로 남겨두고, 나중에 비교하는 것도 좋은 연습 방법 중 하나이다.

실제로 저희도 예전에 불렀던 노래도 지금도 다시 보면서 부를 때마다 달라진다.

녹음을 하는 것도 강점 표현을 더 잘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에요.


전달하는게 중요하다는 얘기는 듣는 사람이 어떻게 듣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듣는 사람이 공감한다는 것은 전달이 잘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억지로 공감을 일으키는 것은 진짜 공감이 아니다.




성대는 소모품이다. 이것을 꼭 인지를 하고 있어야 한다.

항상 마스크와 목도리를 하고 다니면서 목을 아끼려고 최대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금 나이에 목소리가 잘 나온다 하더라도 언제가는 지금같지 않은 날들이 올 것이다.

목을 아끼는 자세가 필요하다.




길구봉구 겸임께서는 이번 강의를 통하여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답니다.


학생들이 더 나은 아티스트가 되기 위한

강의였다고 생각됩니다. :-) !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추천서다운
  • q&a
  • 입시자료신청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