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미지

육중완

home > SART > 육중완
음악을 시작하게 되신 계기가 궁금해요.
부끄럽지만, 저는 초등학교 때 왕따였어요. 코흘리개라서 친구가 생기지 않았어요. 혼자 놀기 시작하면서 할 수 있는 건 라디오 듣기였어요. 팝송과 가요도 많이 들었지만 김현식 음악을 듣는 게 너무 좋았어요. 화장실에서 연습을 하면서 한 두시간씩 노래를 불렀어요. 그러다 중학교 때 장기자랑에 나가게 되면서 이때까지 받아보지 못한 친구들의 박수소리를 받고 큰 감동을 받았어요. 그래서 음악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그 이후 음악생활을 계속 이어나간 원동력이 궁금한데요.
원동력은 청중의 박수, 사랑, 재미있는 청춘, 창작에 대한 행복이었어요. 그 중 스물 세 살때 참여한 부산창작가요제는 창작에 대한 행복을 느끼게 해줬어요. 기타치고 노래부르는 건 좋아했지만 직접 노래를 만들 생각은 안해봤는데, 하루만에 만든 곡이 예선 통과를 하면서 음악 잘하는 분들을 처음 만나게 되었어요. 그러면서 음악에 대한 열정이 깊어졌죠.
서예전 청춘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씀은?
젊을 때는 생각보다 행동으로 먼저 움직이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듣는 것도 중요한데 나가서 노래를 불러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몸으로 느끼는 경험이 엄청 커요. 좁은 연습실에서 연습해봤자 자신의 실력이 얼만큼인지 알기 힘들어요. 지금 당장, 홍대나 그런 데에서 버스킹 하러 나가세요. 현장에서 다른 뮤지션들이 관객들과 버스킹하는 걸 보세요. 안좋은 건 버리고 좋은 건 내 걸로 만드세요. 젊을 때는 생각보다는 몸이 더 빨리 움직이는 게 좋다고 생각해요. 지나보니 그런 경험들이 무대에서 나와요.
음악인을 꿈을 꾸는 학생들에게 한 말씀!
20대 중반이면 가수데뷔나 오디션 합격이 힘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는 시기에요. 저또한 그랬으니까요. 절대 얘기하는데 나이, 중요하지 않아요. 생긴 것도 중요하지 않아요. 나이가 많아서 안 써주지 않을까 이런 생각 하는 순간 끝이에요. 행복하게 하고 싶은 일 하는 순간 누군가 알아줘요. 주춤하는 순간 도태되는 거에요. 행복하게 음악 시작했으면 행복하게 해요.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자기소개서
  • q&a
  • 입시자료신청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