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미지

김설진

home > SART > 김설진
댄싱9 우승자로 알려져 있는데 현재 어떤 활동을 하고 계시는지 알려주세요.
피핑톰 무용단 단원으로 활동하다 댄싱9 이후로는 예술감독으로 있는 무버(MOVER)활동을 잘 꾸려가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단원들이 매달 일정액을 받으며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안무가가 되고 싶었는데 이제는 그 꿈을 조금씩 이루어가고 있는 것 같아요. 안무가보다는 이제 매니저가 된 느낌도 들고요.
무용수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몸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도 신체적인 기능면에서는 5년째 내려가고 있다고 느껴요. 정점을 찍은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에는 공연이 끝나도 더 할 수 있을 것 같고, 실력이 느는 게 느껴졌거든요. 요즘은 공연하려고 몸을 풀기만 해도 힘들죠. 오래 멋진 무용수로 남을 수 있도록 꾸준한 체력 관리가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실용무용예술계열 학생들의 지도 계획이 있다면?
실용무용예술계열에는 정말 무용이 하고 싶은 친구들이 모여 있다고 생각해요. 선배로서 그리고 지도자 입장에서 좋은 무용수가 되기 위한 방법들을 알려주려고 해요. 다치지 않도록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 방법부터 동작들을 잘 지도해야지, 하고 생각해요.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지금은 춤이 제일 좋은데, 춤보다 더 좋은 것이 생기면 그것을 할 거예요. 영화를 만들거나 배우를 해보고 싶기도 해요. 춤을 하면서 가장 힘든 것이 춤을 추는 순간 그냥 사라져버린다는 거예요. 영상 작업은 춤이 갖지 못한 어떤 것, 사라지는 순간을 담을 수 있다는 속성이 있잖아요. 배우는 움직임에 국한되지 않고 어떤 방식으로든 이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 매력적인 것 같아요.
  • QUICK MENU
  • 원서접수
  • 모집요강
  • 자기소개서
  • q&a
  • 입시자료신청
  • top